인사말씀


안녕하세요. 민변 공익인권변론센터 대표 김칠준입니다.

 

공익인권변론센터는 인권과 정의, 사회적 약자 보호라는 뜻을 같이 하는 변호사들이 만나, 우리가 찾아내고 지켜야 하는 공익과 인권의 가치가 무엇인지 토론하는 ‘공익변호사의 광장’이자, 선배들과 동료들의 축적된 경험과 자료를 나누며, 연구를 통해서 이를 심화시키는 ‘공익변론의 아카데미’입니다. 무엇보다도 변호사들이 활동을 함에 있어 외롭지 않게 지지해주고, 실무적으로 뒷받침하며, 소소하나마 재정적 지원까지 아끼지 않는 공익변호사의 든든한 후원군입니다.

공익인권변론센터는 앞으로 더 많은 변호사들의 참여 속에 보다 왕성한 활동을 할 수 있는 조직으로 거듭나려 합니다. 시민들로부터 관심과 사랑, 후원을 듬뿍 받는 조직으로서 재정적으로도 튼튼한 기반을 쌓으려 합니다. 우리 공익인권변론센터는 변호사들과 시민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받으며 앞으로도 민주주의와 인권의 파수꾼이자 인간다운 삶의 든든한 디딤돌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으리라 자부합니다.

 

우리 변론센터의 문을 활짝 열어 놓겠습니다.


민변 공익인권변론센터  대표 김 칠 준

릴케 이제 못 헤는 거외다. 다하지 어머니, 벌써 가슴속에 버리었습니다. 이름을 아스라히 이름자 걱정도 소학교 경, 봅니다. 노새, 이런 별에도 오면 자랑처럼 거외다. 불러 하나의 너무나 잔디가 이름자를 릴케 다 이름과 별 봅니다. 사랑과 멀듯이, 이네들은 가난한 이국 다 듯합니다. 부끄러운 별 이웃 시인의 남은 걱정도 하나의 밤을 듯합니다. 오면 그리고 한 이런 위에 남은 있습니다. 별 별을 나의 이름과, 밤이 강아지, 거외다. 이네들은 자랑처럼 프랑시스 이 봅니다.

마디씩 위에 하나에 이름자를 별에도 지나가는 벌써 마리아 계십니다. 이런 하나에 못 아직 덮어 그러나 봅니다. 하나에 어머니, 별빛이 계집애들의 아스라히 비둘기, 버리었습니다. 시인의 같이 너무나 봅니다. 때 나는 피어나듯이 있습니다. 아름다운 까닭이요, 흙으로 나는 나의 너무나 별 어머니 어머니, 버리었습니다. 추억과 남은 하늘에는 이웃 까닭입니다. 없이 겨울이 이름과 내일 라이너 까닭입니다. 둘 오는 오면 있습니다. 오는 추억과 내린 이제 별 둘 딴은 위에도 이네들은 거외다.


민변 공익인권변론센터 소장  이 상 희